보도자료

"가축분뇨를 금덩어리로"…축분 바이오차 본격 생산 (연합뉴스 2023. 08. 13)

2023-08-14
조회수 475


[앵커]

소, 돼지 등 가축을 사육과정에서 발생하는 분뇨는 심한 악취는 물론 각종 환경오염을 유발합니다.

그런데 이 처치 곤란 가축분뇨를 숯과 같은 형태의 바이오차로 만들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는 길이 열렸습니다.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소를 사육하는 농장인데 매일 엄청난 양의 분뇨가 발생합니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는 연간 5천만톤, 심한 악취와 함께 환경오염을 유발해 농촌지역의 골칫거리입니다.

하지만 가축분뇨를 친환경적으로 처리해 비료 등 자원으로 활용하는 정부지원 축분자원화시설이 완공됐습니다.


<김주수 / 경기 의성군수> "축산분뇨 문제를 해결하고 농업인에게는 토양개량과 또 비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갖게 되었습니다."

이 공장은 농장에서 수거해온 가축분뇨를 500℃ 이상 고열에서 외부 산소투입 없이 20분간 열분해해 마치 숯처럼 탄소함량이 높은 바이오차를 만듭니다.

바이오차는 분말이나 성형을 거쳐 토양개량제나 비료로 활용하기 때문에 폐수나 악취 등 환경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습니다.


<김창섭 / 바이오차 생산업체 대표> "축분을 부숙시키느라고 쌓아놓지 않고 현장에서 바로 즉석 처리해서 20분 만에 5분의 1로 감량화된 축분 바이오차를 만드는…."

축분 바이오차는 국제적으로 탄소배출권을 인정받는 데다 활성탄 대체제, 이차전지 음극재 소재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선일 / 농촌친흥청 기후변화생태과 농업연구사> "바이오차 활용은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가 있는 기후변화 완화 기술 효과뿐만 아니라 척박한 토양을 회복하는 토양개량제로도…."


축분 바이오차 생산이 본격화되면 가축분뇨에 따른 환경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https://m.yna.co.kr/view/MYH20230813001800641

1 0

BIO C&C

COPYRIGHT ⓒ 2022 Bio C&C. ALL RIGHTS RESERVED.

Tel. 070-4271-1533 | Fax. 031-453-1530 | steve_kim4304@naver.com
29, Simin-daero 109beon-gil, Dongan-gu, Anyang-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ㅣ Biz License 637-81-01339